헤드폰, 가심비 짱! akg y50bt 무선

 

agky 50bt는 매우 오랫동안 사용한 모델이다. 삼성이 프로모션 상품으로 올리면서 가격이 상당히 떨어졌지만 지금도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는 가격 대비 정말 좋은 음질을 제공하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혹자는 고음이 깨진다, 저음이 부드러워진다는 표현을 하기도 하지만 일반인이 구별할 수 있을 정도의 변별력을 갖지는 못해 준수한 사운드를 들려준다. 만약 저렴하게 사용할 수 있는 무선 헤드폰을 찾고 있다면, 그 모델이 손에 꼽을 정도 밖에 없다고 말할 수 있다.

디자인 우선의 색상은 블랙이다. 흰색이나 그 밖의 색상은 보지 못했지만 아마 단일 상품으로 내놓았을 것으로 예측한다. 스피커 유닛에는 크게 AKG 로고를 넣어 고급스러움을 더하고 있다. 놀라운 것은 판매가격이 약 20만원이라는 것이다. 갤럭시노트 등 스마트폰 이벤트 상품에 공급되면서 5만원이라는 중고가에 시장에 뿌려지기도 했지만 실제로는 중가 이상의 포지션을 가진 무선 헤드폰이다.

헤드밴드는 튼튼하게 만들어졌으며 하우징은 180도 회전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어 수납이 편리하다. 몇 년이 지났지만 지금 봐도 외모가 세련되어 보여서 전혀 촌스럽지 않다.

밴드 길이 조절이 가능하며 머리가 큰 남성도 충분히 사이즈가 맞다. 어두컴컴하게 숫자로 표시해 착용할 때마다 세팅할 필요 없이 그 값만 기억하면 바로 청음이 가능하도록 간편하게 구성됐다.

유닛 안쪽에는 R, L의 영자로 좌우를 구분하고 있다. 가끔 반대로 착용해도 모를 정도지만 그만큼 외관이 단순하고 닮았다.

마감 상태는 매우 좋다. 도색도 단순하고 단순하게 되어 있다. akgy 50bt 개봉 때 받은 첫인상이 너무 싸게 풀린 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가성비 좋은 제품이었다.

쿠션성 있게 완강력 길이로 설계된 이 패드는 내구성이 매우 강하다. 매일 1시간씩 운동하며 착용하고 있지만 사용한 시간과 환경으로 볼 때 아직도 건강한 것을 보면 신뢰성이 충분하다.

헤드밴드에도 두꺼운 쿠션이 붙어있어 모발의 눌림을 최소화.

세월의 흔적은 어쩔 도리가 없네 다른 부분이 있으면 바로 마찰로 인한 도색이 벗겨짐. 특히 밴드 부분의 측면이 그러한데도 신중하게 다루면 문제없겠지만 너무 대충 다룬 이유가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각부의 기능과 사용법=모든 손의 버튼과 단자는 스피커 좌우 유닛에 탑재되어 있다.

akgy 50bt는 3.5mm 오디오 단자가 있으며 유선도 지원한다. 그러나 동봉된 케이블은 출력이 감소하고 음질의 저하가 있으므로 권장하지 않는다. 커스텀을 꽂으면 음색이 확 살아난다고 하지만 굳이 무선을 지원하는 데 쓸 필요성은 느끼지 못했다. 그러나 청음을 좋아한다면 이것저것 연결해 분석해볼 만하다.

전원부는 바로 옆에 위치 지정 하지만 자동 페어링을 지원해 켜면 바로 스마트 기기와 연결된다.

페어링 방법은 간단하다. 전원 버튼을 약 2초 누르면 바로 옆의 파란 LED가 깜빡이며 대기 상태로 진입한다.

패드나 휴대전화로 찾아보면 기기 명칭이 akgy 50bt로 보이기 때문에 쉽게 찾을 수 있고 바로 연결할 수 있다. 한번 등록해 두면, 특별한 일이 없는 한, 수정을 할 일은 없다.

마이크도 장착되어 있어 이걸로 원활하게 전화통화가 가능하다. 하지만 기대는 금물이다. 노이즈 캔슬링을 지원하지 않고 입에서 멀리 떨어져 있으므로 말소리가 조금 멀리서 들리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조용한 곳에서는 사용할 수 있을 것 같아 운동 중 전화를 받을 때 유용하게 활용하고 있다.

음량 조절과 재생 일시정지 버튼도 있지만 필자는 스마트폰이나 탭으로 조절하기가 편하고 직관적이어서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

과거에 출시했던 모델이기 때문에 충전단자 타입은 마이크로미니 5핀이다. 완충 시 약 20 동안 재생이 가능하지만 필드에서 체감하면 그 정도 수준이다. 그러나 내장 배터리는 갈수록 노후화돼 조금씩 사용시간이 줄고 있다.

온이어 방식으로 단점이 하나 있으면 바로 장시간 착용 시 귀가 눌려 불편함을 겪을 수 있다.

특히 머리가 큰 남자는 1시간 동안 정도가 지나면 압박감이 느껴진다. 반면 여자들은 편하다고 하지만 이곳은 분명히 호불호가 있을 것이다. 필자는 하루에 한두 시간밖에 이용하지 않기 때문에 개의치 않는다. 그리고 어떻게 보면 이런 사람들에게 딱 맞아떨어진다. 내 귀와 귀 타이어가 너무 작아 어떤 이어폰도 맞지 않을 때 무선 헤드폰이 결국 정답이다.

다이내믹한 사운드 akg의 특징은 특유의 쿵쿵 소리가 있다. 마치 클럽에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현재 출시되는 20만원대 이어폰보다 해상력이 다소 떨어지지만 출력과 공간감으로 이를 상쇄시킨다. 인이어 방식보다는 실드 기능이 떨어지지만 웅장한 사운드로 주변 소리를 차단해 집중도와 몰입감을 준다.

N400과 음악을 지속적으로 청음한 결과 매우 놀라운 점을 하나 발견했는데 음색이 상당히 비슷하다. 차이점은 출력은 y50bt가 훨씬 앞서고 해상력은 N400이 약간 더 좋다. 중음역은 둘 다 좋고, 저음과 고음역은 BA 드라이버를 다수 탑재한 모델만은 빼낼 수 없다. 하지만 이렇게 나란히 비교해야 할 만큼 미세한 차이여서 분석가가 아닌 한 파악하기 어렵다.

요약하자면 이 가격에 이런 음질과 음색을 보여준다는 것 자체가 놀라울 뿐이다. 마무리나 디자인도 고급스럽고 기능적인 측면도 심플하고 충분하다. 출시 가격을 생각하면 이해가 가는 부분이기도 하다. 아직도 사람들이 찾는 이유는 입문용으로 충분하고 손색이 없기 때문이다. 10만원대를 찾고 있다면 이 모델도 주목하라. 이것으로 글을 마친다. 직구입후주관적으로작성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