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요양병원]만성호흡기질환과 자가(가정용) 인공호흡기 착용

[제주도요양병원]만성호흡기질환과 (식구용) 인공호흡기 착용​만성폐쇄성폐질환은 영어로 COPD라고 하며 만성기관지염감기, 독감 등은 인플엔자바이러스 급성 호흡기질환으로 단기적인 치료로 치료여부가 자결되지만, 만성호흡기질환은 고 혈압이나 당뇨병처럼 한번 진단을 받으면 일정한 치료를 한평생 받아야하는 것이 다른 점이죠.그런데 고 혈압이나 당뇨병이 단순히 약을 매일 먹어야할것이다는 것외에는 평상시에는 내가 그런 질병을 가지고 있나?라는 질문이 생길만큼 뭇증상인 경우가 많읍니다. 하지만 만성폐색성폐질환은 하루종일 산소를 들이마시고 내쉬는 호흡과 관련이 있기 때문에 숨차기, 등의 뚜렷한 있기 때문에 생 활에 미치는 영향은 아주 다른 질병군에 속할것이다.​​ – 기침을 심히 더 많이 하고 가래도 많이 나옵니다. – 밤과 아침 어떤 때이고 숨이 차게 됍니다. – 감기나 폐렴에서 회복되는 데 몇 걸릴 수도 있읍니다. – 계단을 오르거나 걷는 것도 어렵읍니다. – 쉽게 피곤해집니다.​특히 인공호흡기를 착용해야하는 단계까지 들어간 만성폐색성폐질환 환자라면 집에 환자분만 덩그러니 남겨두는 것이 대가족구성원들에게 이다자무 걱정이 되는 정세이기에 이런 경우 저희와 요양병원에 입원을 하시게 되는 경우가 많읍니다.

>

저런 만성폐색성폐질환 환자분들에게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가정용 인공호흡기를 사용하는 상황에서도 약간만에 숨이 차기 시작하면 불안한 마sound에 호흡양상이 정상적인 패턴을 갖지 못하면서 점점 체내 이산화탄소가 차오르기 시작하고 이것으로 인해 호흡이 안괜춚아지는 악순환의 고리로 들어서게 된다는 것입니다니다.

>

그렇기 때문에 인공호흡기를 제때 제대로된 노하우으로 착용하도록 도와주는 것 뿐만 아니라 매일 주치의가 2번 정도의 회진을 돌거본인 시간 시간마다 간호사분들이본인 간병사님들이 증상을 체크하면서 혹시 환자가 불안해하거본인 작은 증상의 전천가 있지는 않은지를 미리미리 확인하여 선조치를 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요양병원에 입원하는 이유라고 얘기씀드릴 수 있슴니다. ​현재 저희 병원에도 소가족용 자가 인공호흡기를 착용하신 분이 2분이 계신데요, 이런 환자분들은 저희가 다른 환자군과 잘 섞이지 않고, 또 되도록이면 인원이 적게 입원하시는 3~4인실을 추천드리는 이유가 다른 분들의 감기와 같은 간단한 질환에도 증세가 악화가 가능하고, 역시 밤에도 인공호흡기를 착용하셔야 하기 때문에 이런 인공호흡기 기계의 기계소리이 다른 분들의 수면을 방해하기 때문에 다른 환자분들을 위한 배려로도 이런 조치를 저희 지오요양병원에서는 취하고 있슴니다.​만성호흡기질환자분들은 좋아 뿐만 아니라 소가족들도 생소한 기계를 다룰 줄 알아야하고,증상이 급격히 변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의료진의 도움을 빨리 받을 수 있어야한다는 점에서 선별된 요양병원에의 입원이 적절한 환자군이라고 볼 수 있슴니다. ​지오요양병원 064-759-5080010-4695-60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