있는 국산 와인입니다.”샤토 된장” 여기 바디감

 http://www.kbanker.co.kr newsarticleView.html?idxno=99024국산 와인의 맛이 갈수록 좋아지고 있다. 국내 소비자에서 각종 천대 받고 온 와인. 그래서 지역을 여행할 때는 특산품 정도로 생각하고 선물용으로 산 와인을 지금은 자신이 마시려고 사는 시대가 된 것이다. www.kbanker.co.kr”한국산 와인의 맛은 갈수록 좋아지고 있다. 국내 소비자에서 각종 천대 받고 온 와인. 그래서 지역을 여행할 때, 특산품 정도로 생각하고 선물용으로 구입한 와인을, 이제 자신이 마시려고 사는 때가 된 것이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궁 즉 통신”” 궁하면 통한다”는 말로 이 현상을 모두 설명할 수 없을 것이다. 아무리 궁하더라도”국내산 호박도우는 양조에 맞지 않다”라는 천형 같은 주홍 글씨를 지울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그럼 무엇이 국산 와인에 대한 인식을 바꾸고 있는가.지난 방문한 충북 영동(츄은쵸은북도·영동의 포도주 양조장에서 답을 찾으면, 실패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개선하겠다고 새로운 방법을 찾으려 하는 농부의 끈기와 해야 할 것이다.”샤토미소”의 브랜드로 와인을 생산하는 “드랭 원”포도주 양조장. 2000년 고향인 영동에서 귀향한 안 남락(안, 남 락시미, 62)대표가 약 20년간 포도 농사를 짓고, 10년 이상 포도주를 빚던 곳이다.잘”캠벨”로 불리는 식용 포도 품종을 재배하고 맥주까지 하면서 안 대표는 고민했다고 한다.우선 첫번째 고민은 FTA체제에서 포도 농가로 살아남는 방법인 제둘은 수입 와인 맛에 익숙한 국내 와인 애호가의 미각을 만족시키는 국산 와인을 만드는 것이었다.그런데 두가지 문제 모두 답을 찾기가 어렵다.국산 포도 품종 자체 경쟁력에서 빈약한 와인 양조의 역사까지 무엇 하나 내세우는 것 없는 상황에서 경쟁력을 갖춘 와인을 만들어 내는 것은 어쩌면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것이나 다름없게 된다.그러나 싼 남락(안, 남 라쿠)대표는 나름대로의 답을 발견하고 자신의 포도주 양조장을 완성하고 있다.우선 캠벨 품종의 특징을 살리고 로제 와인은 100%캠벨 품종에서만 양조한다. 그 결과 농림부 주관의 “ 술 품평회”에서 2013년과 2018년의 대상에 이어지난해 최우수 상을 수상하고 주류 품평회에서도 총 5차례의 주류 대상을 수상했다.그리고 캠벨 등 한국품종에서 가장 취약한 영역인 ‘드라이하고 바디감 있는’ 와인 양조라는 과제는 독자적인 아이디어로 답을 찾아 맛을 완성시키고 있다. 그는 포도나 포도즙을 농축하는 것이 아니라 발효시킨 와인을 ‘동결 증류’하는 방법으로 와인의 알코올 도수와 바디감을 충족시키는 방법이었다. 동결 증류란 술을 얼려 얼려내고 얼음을 제거하는 방식으로 알코올 도수를 높임으로써, 발효시킨 것이다.탄생한 와인.이 와인도 “아시아 와인 트로피”란 대회에서 2015년과 2016년에 각각 실버와 골드 메달을 획득하며 나름대로 술맛을 인정 받고 있다.안 대표의 시도는 이에 그치지 않는다. 여러 이유로 포도 품종을 줄여야 하는 상황에서 대체 과일을 이용한 와인 생산을 늘리고 안 있대표는 몇년 전, 오렌지 색”앰버 와인”질감의 자두 와인을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이 술(샤토미소우에디은그)은 “내츄럴·와인·붐”과 함께 인터넷을 통한 구매가 급속히 늘고 있다는 것이다.또, 쌉쌀한 백포도주를 원하는 애주가 때문에 물과 알렉산드리아의 3품종의 포도 즙을 얼리고 농축시킨 후 와인 양조하고 있다.이처럼 “드랭 원”은 지금까지의 실패에서 답을 요구하고 소비자가 원하는 술맛을 찾고 있으며, 특히 아직 수입와인의 맛에 점령되지 않은 젊은이를 가성비 와인까지 출시하는 등 한국와인의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출처 : 대한금융신문 (htt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