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장염 그다소리 편도주위농양(feat.성인 열40도)

정이야기 오래간만 다시 일기를 써나쁘지않아가야지, 라는 심정에,이런 심정이 또한 사라지기 전에, 미루지 이야기고, 설거지만 끝내고 노트북을 펴고 앉았다. ​ 매일 다시 이런 심정이 생겼으면 좋겠는데, ​​#기면증약을 엄청 쪼금씩 다시 먹고 있다.아침에 눈을 떠서, 약을 먹고, 다시 잠이 든다. 먹지 않고 자면 뭐 계속 자겠지.약을 먹어도 1-2시간은 지나쁘지않아야 깨끗한 정신이 돌아온다. ​그래도 그것이 어디냐, 가장최근 이렇게 깬 뇌로 일기를 쓰고 있는게 어디냐. ​​항상그랬듯 정신이 좀 맑아질 때면,

​11월1일 천안으로 이사인듯 이사아닌 이사를 오고, 계속 아팠다. ​3주 정도를 장염인듯 장염아닌 장염같은 장염으로한동안 술을 좀 많이 마시기도 했고,아무래도 석화를 먹었던 것이 마스크이 난 것 같다. ​#석화알레르기 #굴알레르기 예전에 집에서 어머니가 굴을 몹시매우 사와서 생굴을 먹은 적이 있다. 굴을 좋아하는 편은 아니지만 있으면 먹을수는 있으니, 먹었더랬지. ​그날 일석 여동상이 아프기 시작했습­니다. 예전에도 굴을 먹고 아팠었다고, 아무래도 굴 알레르기가 것 같다고, 굴만 먹으면 그런다고, ​머리가 아프다 하고, 구토를 계속 하고, 설사를 하고, 오한이 오는 듯 했습­니다. ​너무 아파 보이니 내가 해 줄 수 있는 것이라고는 일단 약을 챙겨주는 일, 굴 알레기는 항히스타민제는 듣지 않는 것 같기는 하던데, 일단 항히스타민제와, 설사약, 구토약, 신경안정제(일반 내과에서 처방해주는)를 주었다. 그리고 괜찮아져서 동상은 잠이 들었다. ​그런데….. 두둥. ​나쁘지않아에게 그 증상들이 시작되었다. ​전체가 잠들고, 나쁘지않아는 혼자서 토하고 설사하고 머리아프고 추워하고, 혼자 약을 챙겨먹고 잠들었다. ​그래서 그 그다음로는 굴을 피하게 됐었는데, ​저번에 친국사람남자친국…그래 적응해야 한다. 남친… 친국 상회에 가서 석화를 먹게됐습니다. 술은 뭐, 석화를 안먹어도 먹는것이었기에.​

>

​그 모드터도 조금 속이 많이 좋지는 않았지만, 석화를 먹고 며칠담부터 설사와 구토를 하기 시작하더라.​소화는 전혀 안되고, 위가 죽은 고민. 스트레스를 많이 받을 일이 있기도 했지만, ​그리하여 병원에 갔더니 굴 때문일 수 있으니, 약을 5일분 지어먹었고,​그리하여 그 사이에, 남친이 역시 굴을 가져와서, 먹게 됐다.

>

>

어쨌든 한 1달 사이에 석화, 굴을 3번 먹은 것 같다. 그렇기때문에 토하고, 토하고, 설사하고, 가스차고, ​그렇게 또한 병원에 가서, 약을 타먹고 간신히 위장염이 본인을 때쯤…​#편도염2019.12.06. 저녁에 약간 열이본인는 듯 하고, 목이 흔히 따끔거리더라.그저 감기 증상 같았기에, 잠이 들었다. 그렇기때문에 명일 토요일 오전이라기엔 뭐한… 오후12시 쯤 눈을 떴는데, 침을 삼키는데 목이 많이 아프더라, 심한 목감기정도 겠거니, 그래도 열도 오르고 목도 아프고 하니, 병원에 가려 했는데, 갑자기 오후2시에 누가 집에 방문할것이다고 하여, 병원은 가지 않고, 집에 있는 덱시부프로펜으로 달래보려했읍니다. ​진통해열제는 타이레놀이 본인에게 잘 맞는데, 타이레놀은 소염 항염작용이 없어서, 목이 아프니 소염항염작용이 있는 덱시부프로펜을 먹었다. ​열은 계속 오르는 느낌이고, 갑자기 죽을 먹으려 하는데, 오한이 오더라, 달달달달달 턱이 그대무 떨려서 결이얘기 식사도 먹지 못하고 약을 한알 더 먹었다. ​​미열이 계속 있는 듯 했고, 체온계로 열을 재보니 38도 정도. 목은 많이 아파지만, 내리겠거니 했읍니다. 온몸에 여름에 쓰려고 사 놓았던 쿨패드?를 붙이고그런데 그 것이 바로 따의미해 지더라. ​그래도 좀 나쁘지않아 진다 싶어오후8시쯤 남친이 일 끝날때때로이라 마중본인가는 길에 바로앞약국을 들러, “오한이 오고 열이 본인고 목이 그대무 아픕니다. 편도염인것 같은데 약좀 주세요”​그랬더니 한방 인후염, 인두염 약과, 이부프로펜을 주셨다. ​”덱시부프로펜이 더 낫지 않본인요? 당일 덱시부프로펜을 4일정도 먹었습니다.”​”약이 효과가 있던가요?”​”아니요, 해열 진통은 타이레놀이 짱인것 같은데, 그건 소염작용이 없어서”​”네, 타이레놀은 항염작용이 없으니, 덱시부프로펜이 안맞는거 같은데, 이부프로펜드셔보세요.”​”네, 그래도 가령시모르니 타이레놀도 하본인 주세요.”​”목에 뿌리는 약도 있는데, 한번 뿌려보시겠어요?”​”네, 주세요. 주세요.”​​그대무 아프고 힘드니, 다 달라고 해서, 집으로 향하는 길에. ​​한동안 장염때문에 못먹었으니 고기를 먹자는 남친이얘기에, 정육점에 들러 고기를 사서 집으로 돌아왔다. ​#오한3주 이상을 아팠던 차라. 또한 아픈게 미안하기도 하고, 남친이 왜이렇게 아프냐고 아프지 이얘기라고 하도 하는 통에, 오한도 참고, 열본인는 것도 참고, 남친 고기굽는 앞에 앉아있었다. ​그리­하다가 다시 오한이 오고, 고기 한점을 먹지 못하고, 미안한데 가장가장 먼저 가서 잔다고 하고 방으로 들어갔다. ​​그렇기때문에는 열이 막 오르기 시작하더라. 38도, 39도, 40도,

>

>

>

방에 홀러 누워있는데, 서럽더라. 어머니도 없고, 어머니가 있으면 이렇게 놔두지는 않을텐데, 아픈거 뻔히 알면서 방에 들여다 보지도 않고, 밖에서 게임소소리가 자신니…

문득 든 생각이, 아플때마다 다는 생각이지만,​​

그건 역시 아니다 싶어서, 결미 타이레놀을 먹었다. ​그래도 열이 내리지를 않고, 역시 타이레놀을 먹고.​남친이는 불러도 대답이 없고, 단독 밖으로 자신가 물을 가져다 먹고, ​온몸이 댁무 뜨거워, 열을 내리기 위해,미지근한 물로 샤워를 했읍니다. ​그렇기때문에 차가운 물수건으로 온몸을 단독서 닦아내고 ​그래도 39도 40도. ​​​119를 불러 응급실을 가야하자신, 택시를 불러 타고갈까. 그럭저럭 단독 해결해야겠다는 소견만 들었다. ​그렇기때문에 한참 다소음 남친이 방으로 들어왔다. ​괜찮냐고, 열 많이 자신냐고, ​​단독 고군분투하고 있는데, 이제와서 물으니…​서럽더라, ​열이 40도까지 올랐었다고, 요즘은 좀 내렸다고, 그렇기때문에 체온계를 보여주었다. ​38.7도?? 정도가 자신왔다. ​당시서야 남친이가 놀라더라.​”38.5도만 되도 머리 아주 아프던데, 많이 아파? 내가 어떻게 해줘야해. 뭘 해줘야 하는지를 몰라. 물수건 빨아다줄까? 단독 왔다갔다 하길래 좀 괜찮은 줄 알았어.”​”그래도 조금 좋아졌어. 계속 닦다보면 내리겠지.”​그와중에, ​”자신도 열 한번 재보면 안돼??”​남친이는 몸에 열이 많다. 아주 뜨겁다. 고로 갑자기 든 소견이, 쟤도 38도 자신오는거 아닌가…ㅋㅋㅋㅋㅋㅋ하는 소견이 들었다. ​하지만, 체온계는 정확했읍니다. 36.6도.​”아, 난 정상이네.”​순간 얄밉더라, 꾀병인줄 아자신….​그렇기때문에는 남친은 내일 일을 가야 하니 그럭저럭 자라고 했읍니다.열 내리고 있으니 내가 알아서 하겠다고. ​그렇게 자신도 열이 내려갈 줄 알았기에.​사실, 응급실에 갈까 소견도 했지만, 야간에 응급실 가면 남친 내일 출근해야하는데잠을 못잘까봐, 걱정이 됐던것도 사실이었다 ​​그렇게 몇번의 샤워를 더 하고, 이불은 덮지 않고, 수건으로 뭄을 문지르며 타이레놀을 한 5알 먹어대고, ​

>

>

​​새벽 3시쯤 36.6도 까지 열이 떨어지더라.​그렇게 어떻게 잠이 들었는…..데…​5시쯤 잠이 깼다. 열이 다시 오르기 시작하더라. ​

>

38도 39도다시 약을 먹고,남친을 깨워야일, 택시타고 다녀올까.그렇게 2때때로 홀러 역시 고군분투하다가, 7시쯤 남친이를 깨워 나 응급실에 데따주고 출근을 하라고 하였다. ​단국대병원으로 갈까하다가,보통 가장 가까운 병원으로 가자고 했습­니다.​#천안충무병원그렇게 해서 점포된 응급실이 천안충무병원​증상들을 스토리­하고, 의사가 목을 보더니 침샘쪽이 많이 부었다고, 일단 열이 나니 헤열제 부터 맞자고, ​그렇게 … 내가 무서워하는….​#주사공포증아… 맞기 모두터 극도의 공포감..으으,,, 아!! 아아!! 아 으!! 선생님, 안아프게, 으, 무서워.안무섭다 안무섭다. 괜찮다 괜찮다. 으아으으 살살놔주세요. 으으으윽.​​​​​”움직이지 마세요, 움직이면 2번 맞아야해요.”​나는 팔은 움직이지 않은채로 입만 움직여 댔다.​​아, 으 안돼요 2번 으 무서워요, 선생님 안아프게 아 으 어떻게 어떻게 당신무 무서워. 괜찮다 괜찮다. 으으윽 안아프다 안아프다. 아아아아..으..​”따끔해요~”​”아!!!아아아아ㅠㅠ아파요ㅠㅠ선생님 아파요, 아아아 아파 아아 아…”​​이리하여 나는 심호흡을하고 감정을 진정시킨 다sound.​세상 조용하고 세상 얌전한 정상인으로 돌아왔다.​핑계아닌 핑계라면 대빵 굵은 바거의 매일이었다…​

>

남친이 …한마디 했다.​”와, 어떤 주사를 그렇게 못맞냐..초등학생보다 못맞네. 개 쪽팔려…”​​그럴 수 있다…쪽팔릴 수 있다…​그렇게 쪽팔리게 주사를 맞고, ​남친은 출근을 하고, 본인는 누워서 해열제를 맞고있는데,핸드폰이 보이지 않더라.​원무과에서 연락이 왔다.차에 핸드폰 두고내렸다고. 그렇게 난,아무와도 연락을 하지 못하게 된채,응급실에 남겨졌다.​​피검사와, 엑스레이, 혹시모르니 농이 차있본인 목 씨티를 찍자기에찍었다. ​​피검사 할때…​선생님 주사로 안뽑죠? 아까 거기로 뽑는거죠…?하…본인도 내가…입이 먼저 반응한다.​​난생 처음 찍어보는 씨티였기에…조형제 맞는다고, 다행히 아까 맞은 주사기로, ​검사를 다하고, 의사샘이 와서, ​염증수치가 너희무 높게 본인왔다. 인두염이었다 입원을 하겠느냐. 묻더라. 어차피 비법은 항생제밖에 없다면서.​​좀 당황했다. ​이게 뭐 근본적으로 내 몸 상태가 해결이 된건가. 퇴원을 해도 되는건가.내가 선택을 해야 하는 것인가. ​​​집에 아무도 없는데 집에 갔다가 열이 또한 오르면 안되니입원을 하겠다고 했다. ​​​​​그렇게 입원실로 올라가고. ​결미 열이 다시 올랐다. ​​항생제와 해열제를 맞고, ​정신이 없는 와중에, 병원 6인실은 너희무본인 시끄러웠다.처음 겪는 시끄러움, 도떼기시장도… 이렇게 시끄럽진 않겠다… ​내가 열이 오르고 먹지도 못하니,목통증이 정예기 각오를 하고 침을 삼켜야 하고, 물도 각오를 하고 먹어야 하고, ​​차라리 침을 다 뱉고싶은….​​내 몸이 힘드니 옆에서 떠드는거야 뭐. ​그렇게 좀 나쁘지않아지니, 남친이 왔다가, 갔다가, 또한 야간에 왔다가, 병원에서 잔다는거 보내고.​야간에 또한 열이 올랐다. ​또한 해열제를 맞고, 목이 너희무 아파서 진통제를 맞고,​목이 아픈데 죽도 먹기 힘든데 섭취을 줘가지고,뒈지는 줄 알았다. ​​죽으로 바꾸고, ​명일도 열이 또한 오르고, 계속 미열.​피검사수치에서 심장관련수치가 높게본인왔다고심장초음파 하고오라고,​일단 심장초음파 하고와서,​”심장관련수치가 높게본인왔다고 했는데, 어떤수치가 높게본인온거예요?”​​물었더니..​”심장관련수치라고 예기씀 드렸는데.”​​하… 누가 모르냐… 그러니까 심장관련수치 뭐 냐고 물은거지 않본인. 그냥 더이상 예기섞기가 싫어서,​”검합격과지좀 뽑대단히세요.”​”원무과 옆에 가면 다 뽑아 줍니다.”​아… 뭐 고런…어떤수치가 높게본인왔고, 어떤 귀취에서 높게 본인오는건지. moning추려면 어떻게 해야하는지 알려줘야지, 검사만 하면 땡인가. 간수치가 높게본인오면 어떨때 높게본인오고, 뭐 조심해야하고 뭐 그런거 있잖아. ​​그냥 됬다 싶어서, 그렇게 대화는 끝냈고, ​​남친이가 일 일찍 끝내고 와서, 피곤하다기에 간이침대에서 자라고 하고, 본인도 잠을 자려 했지만…​도저히 잠을 잘 수가 없는 환경. 남친은 이어폰을 끼고 누웠는데도.도저히 시끄러워서 못있겠다고 가겠다고. ​그래서 야간만 먹고 남친이랑 잠깐 산책하고 보내려했는데, 의사샘회진이 늦어진다고 본인가지 예기라고,못볼 수 있다고, ​그래서 그냥 남친 보내고, 기다리고 잠들었다 기다렸는데,​결미 의사샘은 안왔다……​​막 화가 본인려다가… 그냥 그래도 꿀잠잤으니, 패스. ​그리하여 3일지본인면 주사 뽑고 다시 맞아야된다고,주사바항상을 뽑아줬다.​와, 굵었다….​​그리하여, 야간에 남친이 다시와서,콧염원 쐬고 오댕국물좀 먹고 들어왔다.​

>

​​​내­일 새벽 목이 너무아파서 진통제좀 달라고 했더니,​주사 처방 과인온게 없다고, 기다려보시라고,그러므로,​​”아뇨 아뇨 아뇨,!! 주사 스토리고, 하과인만 주세요.”​”타이레놀로 괜찮으시겠어요?”​”예!!!그거면 돼요!!!”​그렇게 진통을 진정시키고,​​​간호사가 오전에 어땠는지 묻는데, ​퇴워하고 싶다했더니​아직 다 낫지도 않았는데 어떻게 퇴원을 하냐고, 하더라.​​그러므로, 스토리했읍니다. ​”너무 시끄러워요.”​​과인도 조용만하고 쉴수있는 환경이라면 과인을때까지 있고싶었다.​​의사선생님한테 스토리해보라해서.​스토리했읍니다. ​​이리하여 물었다. 심장관련수치가 높게 과인왔다는데, 어떨때 높게 과인오는건지. ​뭘 조심해야 하는지 알아야 하지 않겠과인 싶었기에. ​그랬더니.​열때문에 높게 과인올 수 있다. 별거 아니다. 신경 안써도 된다. ​​끝.​하….​​주치의 샘이 심장외과 의사샘이더라. 응급실 당직의사가 심장외과라, 뭐 그렇게 들어온거 같은데, ​비싼검사도 아니고,당연히 수치가 높으니까 검사야 했겠지만.흔히, 설명이 없으니 뭐지 싶었다. ​​​열에 대한 설명도, 그동안 과로했는지, 힘든일 있었는지, 흔히 면역력이 약해져서 그런거 같다고.​​되었다. ​그렇게 인두염인가보다 하고 퇴원을 하기로 했는데, ​​내 앞에 제일 시끄러운 아줌마랑 내 옆에 계속 대화하는 아줌마가 과인보다 쪼금 일찍 퇴원을 했읍니다. ​이리하여 아줌마들이 가고 남친이 올때까지,과인는 1시간정도 세상꿀잠을 잤다. ​​하…​​​이리하여 검사결과지를 다 뽑아서 집에 왔는데, ​CT결과지를 보니.​#편도주위농양오른쪽 편도주위농양 1.9cm*1.3cm* 3.6cm

>

​편도주위농양입니다.. 그저 단순염증은 아니었던것으로 그렇게 열이 올랐던 것입니다.. ​​​결과지 병명에도 편도주위농양, 인두염, 이라 적혀있더라. ​열이 댁무오르락내리락하니까,흔히 병명만 제대로 내용해줬어도, 그렇구과인 했을텐데.​​피검사 결과지는 아직 제대로 확인은 안했는데, 한번 해봐야지. ​​​약을 5일분 타와서 다 먹었다. 여전히 살짝 목이 아프긴 한데, 이정도는 자연히 낫기를 기다려야지.​​​​#성인열40도 #열40도흔히 곧바로 응급실에 가라고 권하고싶다. ​일단 집에서 할 수있는 일은, 미지근한물로 샤워하기, 차가운물로 샤워를 할 경우, 몸이 떨리며서 다시 열이 발생된다고 할것이다. 오한이 오고 춥더라도 전기장판을 켜거과인, 이불 그 다소리집어쓰지 않기. 수건으로 계속 닦몹시­매우기,­괜차과인에게 맞는 해열제먹기.​그렇게 해서 열이 내리면 다행이지만, 열이 오른 근본적인 원인을 찾아서 해결하는게 우선이니,열이 내리더라도 병원에 가보는 것을 추천할것이다. ​​​​이러구러 내용이 길어졌는데, 이렇게 아파서 응급실에 간 적이 처소리이라.(예전에 피입니다약 부작용으로 응급실에 간적 한번 있소리…)​가정들과 떨어져있는데 이렇게 아프니,혼자서 많이 힘들더라. ​남친은 이렇게 아픈사람이 주화천 없었어서, 미안하다고 몰랐다고 하긴 하는데, ​어머니가 많이 보고싶더라. ​​어머니가 매일 전화해주고, 서울로 오라고, 큰병원 가자고, 가고싶었지만 몸이 안따라줬고, 어머니가 온다고 했는데, 그날 과인는 퇴원을 하였다. ​더 있으면 스트레스로 더 아플거 같아서…​동상들도 아플거면 집에서과인 아프지 거기까지 가서 아프냐고집에서는 매일 아프긴 했어도 응급실은 한번 안갔으면서,​뭐 그랬다. ​소견해보면 온가정 병간호는 내가 다 해줬는데,어머니 허리종양수술할때도, 남동상 아빠 간이식할때도, 여동상 허리아팠을때도.​과인는 매일 아파서 혼자 셀프치료를 많이 했지만. 병원에 입원한건 처소리이었는데…​근데 뭐 서울 여러병원에서 다 다녀봤지만…이렇게 시끄러운 병원은 처소리이라.설명안해주는 병원도 처소리이고,​그리하여 퇴원한날 남친이가 전복문어삼계탕을 끓여줬다.​전복문어삼계탕을 먹고, 남은 삼계탕으로 끓인 닭죽만들기 후기과인 써봐야겠다.

>

​​그리고 요즘은 건강하게 지내려고 노력중이다. ​​​그동안 하고싶은 이내용이 많았본인보다. 뭐 하고싶은이내용의 1/3 이본인 제대로 썼는지 모르겠다. ​​​오항상그랬듯날 해야할 일이 산더미인데, 다 끝내고 저녁에 다시 일기를 쓸 수 있었으면 싶다.